Images by @52_j__, 진(Jin)

그때가 시작이었다. 어디에서든지, 무엇을 묻든지, 이 마법의 질문을 덧붙이면 사람들의 얼굴에 진지함이 깃들었다. 그저 "네가 제일 좋아하는 건 뭐야?"라고 물었을 뿐인데 '나에게 인생이란 어떤 의미인가'를 고민하는 얼굴로 바뀌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다. 지금까지의 자신의 경험과, 자신의 시간과, 자신의 취향을 동시에 다 불러내서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을 수없이 보았다. 다른 이유도 없고, 순전히 나를 위해서. "What's your favorite?'이라는 질문을 하는 낯선 한 사람을 위해서. 상대가 진지하게 너의 결정을 믿겠다고 말하고 있으니까.

그때가 시작이었다. 어디에서든지, 무엇을 묻든지, 이 마법의 질문을 덧붙이면 사람들의 얼굴에 진지함이 깃들었다. 그저 "네가 제일 좋아하는 건 뭐야?"라고 물었을 뿐인데 '나에게 인생이란 어떤 의미인가'를 고민하는 얼굴로 바뀌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다. 지금까지의 자신의 경험과, 자신의 시간과, 자신의 취향을 동시에 다 불러내서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을 수없이 보았다. 다른 이유도 없고, 순전히 나를 위해서. "What's your favorite?'이라는 질문을 하는 낯선 한 사람을 위해서. 상대가 진지하게 너의 결정을 믿겠다고 말하고 있으니까.

먹고 싶은 게 있으면 먹어야 한다.🍚

먹고 싶은 게 있으면 먹어야 한다.🍚

냉기가 돌던 내 방에 따뜻함을 선물했다.💡

냉기가 돌던 내 방에 따뜻함을 선물했다.💡

"아빠가 영영 떠난 후에도 엄마가 다시 서울로 돌아가지 않은 이유는 너를 이곳에 심고 뿌리내리게 하고 싶어서였어.
니가 힘들 때마다 이곳의 흙냄새와 바람과 햇볕을 기억한다면 언제든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을 거라는 걸 엄마는 믿어."
⠀⠀⠀⠀⠀⠀⠀⠀⠀⠀⠀⠀⠀⠀⠀⠀⠀
이제야 엄마의 편지가 어렴풋이 이해가 갈 것 같다.
그동안 엄마에게는 자연과 요리 그리고 나에 대한 사랑이
그만의 작은 숲이었다. 나도 나만의 작은 숲을 찾아야겠다.
⠀⠀⠀⠀⠀⠀⠀⠀⠀⠀⠀⠀⠀⠀⠀⠀⠀
Little Forest, 中
⠀⠀⠀⠀⠀⠀⠀⠀⠀⠀⠀⠀⠀⠀⠀⠀⠀
오늘 엄마와 함께 내가 좋아하는 딸기를 먹으며 본 영화.
몇번이나 혼자 보았던 영화지만 엄마랑 보는게 제일 크게 보였던.🎬

"아빠가 영영 떠난 후에도 엄마가 다시 서울로 돌아가지 않은 이유는 너를 이곳에 심고 뿌리내리게 하고 싶어서였어. 니가 힘들 때마다 이곳의 흙냄새와 바람과 햇볕을 기억한다면 언제든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을 거라는 걸 엄마는 믿어." ⠀⠀⠀⠀⠀⠀⠀⠀⠀⠀⠀⠀⠀⠀⠀⠀⠀ 이제야 엄마의 편지가 어렴풋이 이해가 갈 것 같다. 그동안 엄마에게는 자연과 요리 그리고 나에 대한 사랑이 그만의 작은 숲이었다. 나도 나만의 작은 숲을 찾아야겠다. ⠀⠀⠀⠀⠀⠀⠀⠀⠀⠀⠀⠀⠀⠀⠀⠀⠀ Little Forest, 中 ⠀⠀⠀⠀⠀⠀⠀⠀⠀⠀⠀⠀⠀⠀⠀⠀⠀ 오늘 엄마와 함께 내가 좋아하는 딸기를 먹으며 본 영화. 몇번이나 혼자 보았던 영화지만 엄마랑 보는게 제일 크게 보였던.🎬

시간이 흐를수록 할 말은 많지만 결국엔 말을 아끼게 되는 상황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시간이 흐를수록 할 말은 많지만 결국엔 말을 아끼게 되는 상황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1월의 마지막 날. 새하얀 눈과 함께.

1월의 마지막 날. 새하얀 눈과 함께.

눈이 호강이 아니라 마음이 호강했다. 자연에 대해 무지한 것은 인생에서 커다란 결핍이 될 수 있으며, 어리석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무와 꽃 앞에서 예의를 갖출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들의 이름을 알고, 불러주는 일일 테다. 필요한 것은 생명에 대한 관심과 호의다. 천천히 다, 얼굴을 마주하며 이름을 불러줘야지.

눈이 호강이 아니라 마음이 호강했다. 자연에 대해 무지한 것은 인생에서 커다란 결핍이 될 수 있으며, 어리석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무와 꽃 앞에서 예의를 갖출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들의 이름을 알고, 불러주는 일일 테다. 필요한 것은 생명에 대한 관심과 호의다. 천천히 다, 얼굴을 마주하며 이름을 불러줘야지.